ﱹ The Seoul Forum for International Affairs(SFIA)

Opinion

[외교/안보/정치] [김명섭 회원] 오피니언 시평: 6·25전쟁 환상 심는 中의 ‘映像工程(영상공정)’ (문화일보 2021.09.14)
Date: 2021-09-14

문화일보  |  김명섭 연세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

입력 2021.09.14

 

6·25전쟁 도발 주체 흐리기 작업
中공산당의 참전 결정도 정당화
국군 없고 미군만 있은 듯 오도

한국 통일 가로막은 파병 미화
당·국가 위한 전쟁에 환상 심어
동북공정 연상시키는 영상공정

 

1953년 금성전투를 다룬 중국공산당 후원 선전 영화 ‘금강천(金剛川)’의 국내 상영이 일단 취소됐다. 수입 상영이 허가되자 당시 참전 유공자들 중 한 명은 “한 뼘 땅도 적에게 내주지 않겠다며… 녹아 없어진 전우도 있는데 나라가 이래선 안 된다”고 항의했다. 일단 급한 불은 껐지만, 불씨는 재연(再燃)될 가능성이 크다.

중국공산당의 6·25전쟁 관련 영상물로는 1956년 작 ‘상감령(上甘嶺)’ 등이 꾸준히 제작돼 왔지만 주로 국내용이었다. 2017년 3월부터 시행된 ‘중화인민공화국 전영산업촉진법’ 이후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고 있고, 제작진과 유통망을 전 세계 영화산업과 연결시키고 있다.

지난해부터 올해 초까지 국영 CCTV는 ‘압록강을 건너(跨過鴨綠江)’라는 40부작 드라마를 방영했다. 약 2300억 원을 썼다는 영화 ‘장진호(長津湖)’가 곧 개봉을 앞두고 있기도 하다. 이런 블록버스터급 영상물들은 이성보다는 감성을 통해 다음과 같은 환상들을 전파하고자 한다.

 

중략

 

기사 원문 출처: http://www.munhwa.com/news/view.html?no=2021091401033411000002

Copyrights and Contact details

  • Seoul Forum
  • ADDRESSB1 Fl., Poongsan Bldg., 23 Chungjeong-ro, Seodaemun-gu, Seoul, South Korea, 03737
    TEL. 82-2-779-7383 FAX. 82-2-779-7380 E-Mail. seoulnews@outlook.com
    개인정보처리방침
    Copyright © 2018 The Seoul Forum for International Affairs. All Rights Reserved.

Display page loading image